'확진자 정보 무단 유출'한 청주시 공무원 선고유예
상태바
'확진자 정보 무단 유출'한 청주시 공무원 선고유예
  • 이유림 기자
  • 승인 2020.11.2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마크
법원 마크

26일 청주지법 형사4단독 김룡 부장판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개인정보를 외부로 유출한 청주시 공무원에게 징역 4개월의 선고유예 처분을 내렸다.


김 부장판사는 법정에서 "비밀에 부쳐야 할 확진자 개인정보를 유출한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다만 깊이 반성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 2월 22일 청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이름, 가족, 나이, 직업 등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인 등에게 보냈고 이 사진이 인터넷상에 널리 퍼져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