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김치 알려 온 '교포 청년사업가 괴한에 피살'
상태바
미국서 김치 알려 온 '교포 청년사업가 괴한에 피살'
  • 박경림기자
  • 승인 2020.11.0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가네 김치' 공동창업자 고(故) 매슈 최 (최가네 홈페이지)
'최가네 김치' 공동창업자 고(故) 매슈 최 (최가네 홈페이지)

[뉴스레몬=박경림 기자] 미국에서 김치업체를 운영해 온 청년 교포 사업가가 자택에서 괴한에 피살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오리건주(州) 포틀랜드 경찰과 현지언론에 따르면 포틀랜드에서 '최가네 김치'(Choi's Kimchi)라는 업체를 운영해온 매슈 최(33)씨가 지난달 25일 새벽 집에 침입한 괴한의 흉기에 사망했다.


범인은 아직 검거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흑인남성 한 명을 용의자로 보고 쫓고 있다.


최씨는 2011년 어머니와 함께 자신의 성을 따서 만든 브랜드 '최가네 김치'를 창업해 포틀랜드를 비롯한 여러 지역에 김치를 알렸다.


최가네 백김치는 2016년 미국 '굿 푸드 어워즈'의 절임채소 부문에서 수상한 바 있다.

  
최가네 김치는 홈페이지에 "매슈 최에게 김치는 열정과 가족, 문화가 모두 담긴 것이었다"며 그를 추모하는 글을 게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