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 따러 나간 뒤 실종된 50대…나흘 만에 등산객이 시신 발견
상태바
버섯 따러 나간 뒤 실종된 50대…나흘 만에 등산객이 시신 발견
  • 한명희기자
  • 승인 2020.09.27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레몬=한명희 기자] 버섯 캐러 산에 갔다가 실종됐던  50대가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27일 오후 2시 45분께 완주군 동상면 신월리 삼정봉 인근에서 등산객이 숨져 있는 A(54)씨를 발견해 경찰에게 알렸다.


A씨는 지난 24일 오전 가족에게 "버섯을 캐러 산에 다녀오겠다"며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고 경찰과 소방당국은 수색견 등을 동원해 동상면 인근 야산을 수색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강력범죄 가능성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