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장관 경호원, 비행기에 총 두고 내려 직무 정지
상태바
영국 장관 경호원, 비행기에 총 두고 내려 직무 정지
  • 박경림 기자
  • 승인 2020.09.19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 하는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부 장관(로이터=연합뉴스)
기자회견 하는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부 장관(로이터=연합뉴스)

[뉴스레몬=박경림 기자]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부 장관의 경호 경찰이 총을 비행기에 두고 내려서 직무 정지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 경호원은 라브 장관의 미국 방문길에 함께했다가 18일(현지시간) 런던 히드로 공항에 도착한 비행기에 총을 놔둔 채 내렸다.


워싱턴DC에서 돌아온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를 정리하던 청소부가 이 총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경호원은 기내에서 여권정리와 라브 장관 수행 준비를 하면서 총기를 벗어놨다고 영국 대중지 더선이 보도했다.


라브 장관은 이번 미국 출장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등을 만나 브렉시트등 현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