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선수 보스턴 전설 '오티스' 코로나19 감염 고백
상태바
야구선수 보스턴 전설 '오티스' 코로나19 감염 고백
  • 박경림 기자
  • 승인 2020.09.1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퇴한 야구선수 '오티스'
(EPA=연합뉴스) 은퇴 경기한 야구선수 '오티스'

[뉴스레몬=박경림 기자] 미국프로야구(MLB) 보스턴 레드삭스의 레전드 데이비드 오티스(45)가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았던 사실을 뒤늦게 밝혔다.


오티스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보스턴 지역 방송국 NESN의 보스턴-뉴욕 양키스전 중계의 특별 게스트로 참가해 코로나19 확진자였다고 고백했다.


'NBC 스포츠 보스턴'에 따르면 오티스는 자신은 무증상 감염자였지만 동생은 증세가 심각해 병원에 1주일 동안 입원했으며 다행히 자신과 동생 모두 완치돼 지금은 몸 상태가 괜찮다고 했다


오티스는 이날 자신의 이름을 내건 심장병 어린이 돕기 자선 재단을 홍보하기 위해 나섰다.


오티스는 '빅 파피'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보스턴에서 슈퍼스타로 활약한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야구 선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