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6시까지 서울 42명 추가 감염…누계 4천520명
상태바
9일 오후 6시까지 서울 42명 추가 감염…누계 4천520명
  • 이유림기자
  • 승인 2020.09.09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사진=연합뉴스)

[뉴스레몬=이유림 기자] 9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추가로 파악된 서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2명 늘어서 누적 4천520명이라고 서울시가 밝혔다.

 
감염경로별로 보면 영등포구 일련정종 서울포교소 4명, 송파구 쿠팡 물류센터 1명, 영등포구 지인모임 1명, 8·15 서울도심 집회 1명, 도봉구 운동시설 1명, KT 가좌지사 1명 등이다.


타시도 확진자 접촉 2명 오래된 집단감염이나 산발 사례 등 '기타' 경로 17명 해외접촉 2명이다.


방역당국이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확진자는 12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