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바비보다 강한 비바람 예상
상태바
태풍 '마이삭' 바비보다 강한 비바람 예상
  • 이유림 기자
  • 승인 2020.08.31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호 태풍 '마이삭' 전망(기상청 제공. 재판매)
제9호 태풍 '마이삭' 전망(기상청 제공)

[뉴스레몬=이유림 기자] 제9호 태풍 '마이삭'이 9월 3일 부산에 가장 가까워질 전망이며 '바비'보다 세력이 강해 거센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마이삭은 31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2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7㎞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으며, 중심기압은 950hPa, 강풍반경은 약 380㎞이고, 최대풍속은 시속 155㎞(초속 43m)의 강한 수준이다.

  
마이삭은 3일 새벽을 전후해 부산 인근에 상륙해 경남 지역 도시들을 관통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 우진규 예보분석관은 "태풍이 30도 안팎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많은 수증기를 공급받아 중심기압이 935hPa까지 매우 강하게 발달하여 제주도 동쪽 해상으로 진입할 때 중심기압이 940hPa 안팎의 매우 강한 강도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9월 1일 아침에는 제주도에, 밤에는 전남에 비가 내리기 시작할 예정이다. 비는 2일 오후에 전국으로 확대돼 3일 밤까지 이어진다
   

경남, 동해안, 강원 영동, 제주도에 100∼300mm의 비가 오고, 특히 강원 동해안과 경상 동해안, 제주 산간은 최대 4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올 수 있다.


서울·경기도와 경북(동해안 제외), 충북, 강원 영서는 100∼200mm, 그 밖의 지역은 50∼15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앞으로의 이동 경로는 아직 유동적이며 태풍이 상륙하지 않고 해상으로 이동할 가능성도 있어 최신 태풍정보와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