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C에 신천지 특별 전도팀 침투…"적발 시 법적 조치"
상태바
CCC에 신천지 특별 전도팀 침투…"적발 시 법적 조치"
  • 이유림 기자
  • 승인 2020.08.3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생선교회(CCC) (사진=CCC 제공)
한국대학생선교회(CCC) (사진=CCC 제공)

[뉴스레몬=이유림 기자] 한국대학생선교회(CCC)는 31일 "신천지가 우리 조직을 와해하기 위해 신도를 투입하거나 정복지시를 내린 사실이 확인됐으며 CCC 내 신천지 신도 적발 시 모든 법적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서 전국 대학부장을 지낸 박모씨는 최근 신천지를 탈퇴하는 기자회견에서 신천지가 특별 전도팀을 구성해 대학 선교 단체인 CCC에 침투했다고 밝혔다.


대구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오기 직전인 2월 15일에 경기도 과천 신천지 총회 본부에서 전국 12지파 '특별 전도팀' 모임이 있었으며 이후 코로나가 크게 확산한 뒤로 이런 전국 단위 모임을 방역당국에 은폐했다는 주장도 폈다.


CCC는 "조사 결과 각 대학 CCC에 위장 잠입한 신천지 신도는 총 45명으로, 일부는 초기에 발각돼 퇴출당했고, 대부분은 지난 2월 코로나 19 확산사태 이후 연락이 두절돼 자취가 확인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CCC는 이단 사이비 집단에 대한 철저한 예방과 교육을 통해 신천지의 위장 잠입 활동을 묵과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