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화문집회 참가자·인근 방문자 오늘까지 검사 촉구
상태바
서울시, 광화문집회 참가자·인근 방문자 오늘까지 검사 촉구
  • 한명희기자
  • 승인 2020.08.2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검사
코로나 검사

[뉴스레몬=한명희 기자] 서울시는 지난 15일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사람들과 인근을 지났던 사람들까지도 26일까지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라고 촉구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집회 참가자는 물론 인근 방문자도 오늘까지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반드시 검사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통제관은 "검사에 응하지 않으면 확진 시 치료비용 전액을 청구하고, 추가로 확산할 경우 방역 비용도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15일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집결했던 보신각 일대에 머무른 사람도 조사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이동통신사에 보신각 인근 체류자 정보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며 "명단이 오면 신속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0시 현재 광화문 집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46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