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바비' 근접한 제주…항공기 결항, 시설물 피해 잇따라
상태바
태풍 '바비' 근접한 제주…항공기 결항, 시설물 피해 잇따라
  • 이유림 기자
  • 승인 2020.08.26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항된 제주 하늘길
결항된 제주 하늘길

[뉴스레몬=이유림 기자] 제8호 태풍 '바비'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의 하늘길·바닷길이 모두 끊겼다.


26일부터 27일까지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 최고 5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고 최대 순간 풍속 초속 60m에 이르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돼 큰 피해가 우려된다.


태풍 바비는 오전 9시 현재 중심기압 945hPa, 중심최대풍속 초속 45m의 매우 강한 중형태풍으로 성장해 서귀포 서남서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3시 태풍이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27일까지 제주에 최대 300㎜, 산지 등 많은 곳에 5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고, 최대 순간풍속 초속 40∼60m(145∼215㎞)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바람도 강해 곳에 따라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32m 이상에 달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은 모두 끊겼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진에어를 제외한 모든 항공사 항공편이 전편 결항 조치됐다.


진에어는 오후 6시 이전 항공편만 결항 조치한 상황이다.

   
또 우수영·목포·녹동·완도·부산·가파도(마라도) 등을 잇는 제주 기점 9개 항로 15척 여객선 운항이 모두 통제됐다.


도내 항구에는 해상의 높은 파도를 피해 대피한 1천905척의 선박들이 정박했다.


태풍 북상에 따라 한라산 등산도 전면 통제됐다.


태풍이 근접함에 따라 제주도는 전날 오후 10시부터 '비상 2단계'를 발령,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도 24일부터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했으며 관내 항·포구 위험구역 등 97개소를 중심으로 순찰을 강화하고 대형경비함정을 배치해 조업하는 어선의 대피를 유도한 상태다.

   
이 태풍은 오후 6시께 목포 서남서쪽 약 160㎞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