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사모펀드에 기내식·기내면세사업 팔아...영업양수도대금은 9천906억원
상태바
대한항공, 사모펀드에 기내식·기내면세사업 팔아...영업양수도대금은 9천906억원
  • 박준연 기자
  • 승인 2020.08.25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레몬=박준연 기자] 대한항공이 '알짜' 사업부인 기내식과 기내면세품 판매 사업을 결국 사모펀드에 팔았다.


대한항공은 25일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와 기내식기판사업 '영업양수도계약'을 체결했으며, 기내식기판사업에 대한 영업양수도대금은 9천906억원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후 한앤컴퍼니가 설립할 신설법인에 사업을 양도하고, 신설법인의 지분 20%를 취득할 계획이다.


다만 신설법인 지분 취득에 필요한 금액 등을 고려하면 실제 이번 계약으로 대한항공이 손에 쥐게 되는 현금은 8천억원 미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달 7일 기내식기판 사업 매각 추진을 위해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세부 실사와 협의 과정을 거쳤다. 
   

기내식기판 사업본부는 연 매출 규모가 2천억원이 넘는 알짜 사업부 중 하나로, 내부적으로는 코로나 이후 수요가 회복되면 곧바로 매출이 평년 수준을 회복할 수 있는 부문이어서 실적 회복의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해 왔다.    


대한항공과 한앤컴퍼니는 이번 거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신설법인의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긴밀히 상호 협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앤컴퍼니는 2010년 설립된 토종 사모펀드 운용사로, 총 운용자산(AUM)은 8조1천억원으로, 작년 3조8천억원의 신규 블라인드펀드를 조성한 바 있다. 현재 투자 포트폴리오 총 매출 13조1천억원, 총자산 20조7천억원에 고용 인력은 약 2만9천여명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