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경증환자에 임상1상 진행
상태바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경증환자에 임상1상 진행
  • 박준연 기자
  • 승인 2020.08.25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
셀트리온

[뉴스레몬=박준연 기자] 셀트리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를 건강한 사람에 이어 경증 환자에 투여하는 임상 1상을 진행한다.


셀트리온은 이런 내용의 임상 1상 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식약처의 승인에 따라 셀트리온은 인천광역시의료원, 가천대길병원, 인하대병원 등에서 국내 코로나19 경증 환자 9명에게 CT-P59를 투여해 안전성과 내약성 등의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이에 앞서 지난달 충남대병원에서 건강한 사람 32명에게 CT-P59를 투여해 안전성을 평가하는 임상 1상 시험에 착수, 마지막 환자 투여를 마쳤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건강한 피험자 대상 임상 1상 결과 부작용이 없어 안전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CT-P59는 셀트리온이 코로나19 치료제 신약으로 개발 중인 유전자 재조합 항체치료제다. 국내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신약이 임상 승인을 받은 건 CT-P59가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