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행정명령에도 '광화문 집회 참석자' 234명 연락 두절
상태바
부산시,행정명령에도 '광화문 집회 참석자' 234명 연락 두절
  • 이유림 기자
  • 승인 2020.08.24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발표하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부산시 제공)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발표하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부산시 제공)

[뉴스레몬=이유림 기자] 부산에서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원 중 20%가 24일 오후 6시까지 검사를 완료하라는 행정명령에도 아직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8.15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추정되는 총 1천115명 중 검사를 받은 인원은 722명이다.

   
전체 참석 추정 인원의 20.9%인 나머지 234명은 아직 연락 두절 상태다.


앞서 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가자는 스스로 신고하고 선제적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렸다.


시는 자발적으로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다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인원 530명에 집회 인솔 책임자로부터 넘겨받은 명단에 있는 버스 탑승자 인원 267명, 이동통신 기지국 기반으로 집회 시간에 광화문 일대에 있었던 시민 318명을 더해 총 1천115명이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추산했다.


부산에서는 현재까지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인원 중 6명이 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