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병원에 24시간 경찰 배치...확진자 일탈행위 방지
상태바
경기북부 병원에 24시간 경찰 배치...확진자 일탈행위 방지
  • 이유림 기자
  • 승인 2020.08.22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병원
파주병원

[뉴스레몬=이유림 기자]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잇따른 일탈 행위로 주민 불안이 커지는 것과 관련, 관내 전담병원에 경찰을 배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부터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과 포천병원에 경비 경찰 6명씩 총 12명을 24시간 상주 배치했다.


또 무단이탈 상황 등에 대비해 경찰서 강력팀으로 전담팀을 편성, 즉시 투입해 조기 검거할 수 있는 대응 체계를 갖췄다.


최근 경기북부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성북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의 도주·난동 등의 행위가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 18일 사랑제일교회 교인이 파주병원에서 탈출해 서울 시내를 활보하다가 25시간 만에 검거되는가 하면, 같은 날 남양주에서도 사랑제일교회 교인이 확진 통보를 받고도 검사 결과를 믿지 못하겠다며 휴대전화를 끄고 서울 강남 세브란스병원으로 가 경찰이 추적에 나선 바 있다.


난 17일 새벽 포천에서는 사랑제일교회 교인이 검사를 거부하며 보건소 직원에게 일부러 신체 접촉을 하고 침을 뱉은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히 대응하겠다"라며 "선제 대응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주민 불안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