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갈릴리장로교회'... 목회자·신도 20명 잇달아 확진
상태바
인천 '갈릴리장로교회'... 목회자·신도 20명 잇달아 확진
  • 이유림 기자
  • 승인 2020.08.2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분주한 의료진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분주한 의료진

[뉴스레몬=이유림 기자] 인천시는 부평구 '갈릴리장로교회'에서 22일 목회자와 신도 등 20명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교회에서는 전날 교인 A(60·남·인천 492번)씨가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나머지 20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확진자가 21명으로 늘었다.

   
지난 16일 진행된 주말 예배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A씨는 이 주말 예배에서 계양구 거주 교인 B(28·여·인천 495번)씨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은 이 교회 목회자가 6명, 교인이 60여명인 점을 들어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들을 검체 검사하고 있다.


한편 인천시는 관내에 교회 관련 집단 감염이 잇따르는 것을 우려해 이날 교회 4천66곳에 대면예배 금지를 촉구하는 공문을 직접 전달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내일은 공무원 2천여명을 투입해 관내 교회에 대한 집중 행정지도를 벌일 계획"이라며 "대면 예배금지 요청을 준수하지 않는 교회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등 특단의 조처를 내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지역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515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