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18일 코스피 하락 마감…코스닥 800선 턱걸이
상태바
코로나 재확산에 18일 코스피 하락 마감…코스닥 800선 턱걸이
  • 박준연기자
  • 승인 2020.08.18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
코스피

[뉴스레몬=박준연 기자] 18일 국내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하락 마감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나스닥이 각각 0.27%와 1.00% 상승 마감했지만, 국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안을 막지 못했다.


이날 국내 신규 확진자는 246명을 기록했다. 지난 14일부터 닷새간 확진자만 1천명에 육박한다.

   
이에 그동안 지수 상승을 이끌었던 개인이 이날에는 5천269억원어치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반면 기관이 4천781억원, 외국인이 722억원 각각 순매수했다.


유승민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번 코로나19 확산은 대구에서 시작했던 상반기와는 달리 수도권에서 확산했다는 점에서 국내 소비에 주는 영향이 크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큰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 코로나19 확산이 그동안 상승에 대한 차익 실현의 빌미를 제공했다"고 분석했다.


전 업종이 하락한 가운데 전기가스업(-6.00%) 운수창고(-5.53%), 유통업(-5.44%), 운송장비(-5.01%), 건설업(-5.20%) 등은 5% 이상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25%) 등 바이오주와 네이버[035420](0.82%), 카카오[035720](4.28%) 등 언택트주가 상승했다. 삼성전자[005930]도(0.69%)도 소폭 상승 마감했다.


SK하이닉스[000660](-2.62%), LG화학[051910](-1.43%), 현대차[005380](-5.39%)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은 34.81포인트(4.17%) 급락한 800.22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0.48포인트(0.06%) 내린 834.55에 개장했으나, 낙폭이 확대되며 장중 800선이 무너졌다가 장 막판 간신히 800선을 유지했다.


시가총액 상위 주 가운데에는 진단키트주 씨젠[096530](19.02%)이 20% 가까이 급등한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3.84%), 알테오젠(-3.81%) 등은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9원 내린 1,183.7원에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