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네거티브 공격 많이 당해
상태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네거티브 공격 많이 당해
  • 박상규 기자
  • 승인 2020.07.26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뉴스레몬=박상규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6일 "한국에서 네거티브 공격을 당한 것으로 치면 제가 월등하게 1위"라며 지난 선거 국면에서 자신에게 쏟아진 비난 공세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 "부끄럽지만, 처음에는 진실이 아니니까 내버려 뒀던 그 책임도 저한테 있다"며 "올바른 길로 가려면 더 적극적으로 투쟁하고 싸워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영화 '정직한 후보'와 실제 여의도 정치가 얼마나 다른지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안 대표는 '정치인은 실제로 대필 작가를 쓰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저는 직접 쓰지만, 대필 작가를 쓰는 분들도 많다"고 답했다.


그는 "대필 작가까진 허용할 수 있다고 본다"며 "그런데 읽어보지도 않고 자기 생각과 다른 점이 있는데도 자기 이름으로 내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치인은 실제로도 바쁘냐는 질문에 "(일정을) 셀 수 없다. 셀 수 있으면 적게 다닌 정도"라며 "선거 때는 제가 기자들에게 '몸살 걸리면 어떻게 하느냐'고 걱정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서는 "차라리 가만히 있었으면 집값이 이렇게까지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