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서 하수관 공사 작업자 2명 맨홀로 추락해 사망
상태바
서울 강남서 하수관 공사 작업자 2명 맨홀로 추락해 사망
  • 한명희 기자
  • 승인 2020.06.17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하수관에서 작업하던 인부 2명이 맨홀에 빠져 사망했다. 사진은 119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해 구조 활동을 하는 모습.
17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하수관에서 작업하던 인부 2명이 맨홀에 빠져 사망했다. 사진은 119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해 구조 활동을 하는 모습.

[뉴스레몬=박상규 기자]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서 17일 하수관 배수 공사를 하던 작업자 2명이 맨홀에 추락했다가 3시간여만에 구조됐으나 모두 숨졌다.

서울종합방재센터에 따르면 작업자 A(62)씨와 B(49)씨는 이날 오전 11시 48분께 맨홀에 빠져 실종됐다가 각각 오후 3시 7분, 3시 14분께 모두 심정지 및 호흡 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이들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의식을 찾지 못했다.

두 사람은 강남구청과 계약을 맺은 한 건설업체에 고용돼 작업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는 총 6명이 하수관 빗물받이 신설 및 개량공사를 하고 있었다.

A씨가 먼저 하수관 중 오수관과 이어진 맨홀에 들어갔다가 실종되자 굴착기 기사인 B씨가 A씨를 구조하러 따라 들어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강남구는 공사 현장에서의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에 대해 자체 진상조사에 나서는 한편 이번 사고를 계기로 공사 현장에서 최대한 산업재해와 인재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