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 빠진 현대차 협력업체 사업 포기
상태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 빠진 현대차 협력업체 사업 포기
  • 박용태 기자
  • 승인 2020.06.17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팰리세이드투싼 등 부품 이틀치, 현대차 대응 방안 논의
현대차 울산공장[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 울산공장[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 협력업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영난이 악화해 사업 포기를 결정했다.

현대차는 대응책을 논의 중이다.

17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경주 소재 2차 협력업체 명보산업이 경영난으로 사업을 포기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현대차와 1차 협력업체 등에 보냈다.

명보산업은 시트 백커버와 퓨즈박스 등을 생산하는 업체로 50여 명이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부품은 팰리세이드, 싼타페, 투싼, 넥쏘 등에 공급된다.

현대차 노사는 해당 부품 재고가 차종별로 이날 야간작업이나 이틀 작업 분량 정도가 남은 것으로 추산했다.

부품 공급 중단이 길어지면 완성차 생산라인 역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어 현대차는 현재 대응 방안을 찾고 있다.

현대차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협력업체 중국 공장 가동 중단, 해외 판매망 붕괴, 수출 감소 등으로 휴업을 반복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