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대, 박원순 시장 경찰에 고발…"코로나19 확산 방치"
상태바
자유연대, 박원순 시장 경찰에 고발…"코로나19 확산 방치"
  • 박상규
  • 승인 2020.06.17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5월 28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시의 코로나19 대응현황 발표 관련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5월 28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시의 코로나19 대응현황 발표 관련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레몬=박상규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을 막지 못했다며 보수단체가 고발한 사건을 경찰이 수사 중이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자유연대가 박 시장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자유연대는 고발장에서 박 시장이 지난달 9일 유흥업소에 대한 집합금지명령을 내리기 전까지 이태원과 홍익대, 강남 등의 유흥업소 영업을 방치해 감염병 확산을 부추겼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직무유기 외에도 박 시장에게 전광훈 목사가 담임으로 있는 사랑제일교회의 예배를 금지한 혐의(예배방해)와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의 광화문광장 집회에 나와 해산을 요구한 혐의(협박) 등도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고발이 접수돼 고발인 조사를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