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출 물량 감소로 포터 생산라인 5일간 휴업
상태바
현대차, 수출 물량 감소로 포터 생산라인 5일간 휴업
  • 박용태 기자
  • 승인 2020.05.28 0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울산공장 야적장
현대차 울산공장 야적장

[뉴스레몬=박용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현대자동차 일부 생산라인이 또 임시 휴업한다.

현대차는 울산4공장 포터 생산라인이 6월 1∼5일, 울산3공장 베뉴와 아이오닉 생산라인이 같은 달 11∼12일 가동을 멈춘다고 27일 밝혔다.

코나와 벨로스터 등을 생산하는 울산1공장도 휴업을 검토 중이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해당 차종 수출이 감소한 탓이다.

현대차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요 나라에 봉쇄령이 내려지고 영업점이 문을 닫으면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앞서 이달 6∼8일에도 아반떼, 베뉴, i30 등 생산라인이 휴업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은 4월 판매가 3만3천968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39% 감소했다.

현대차 1분기 글로벌 판매(도매)는 90만3천37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6%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