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통제범위 안에서 확진 발생…세계가 'K방역' 칭송"
상태바
박원순 "통제범위 안에서 확진 발생…세계가 'K방역' 칭송"
  • 한명희 기자
  • 승인 2020.05.19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뉴스레몬=한명희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예측 가능한 범위 안에서 발생하는 추세이며 서울이 세계적으로 새로운 표준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19일 KBS1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 한 인터뷰에서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열흘간 총력전을 펼쳤고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확진자 숫자가 확실히 줄고 있다"며 "대부분 통제범위, 예측한 범위 안에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진행자로부터 "잘하신 것 같다"는 평가를 받고 "제가 잘했다기보다는, 우리에겐 메르스 이후 확진자 주변 접촉자를 빨리 파악하고 자가격리 조치한 경험이 있다"며 "시민들이 대부분 검사에 응해주셔서 통제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1명을 포함해 간호사 확진자 4명이 발생한 삼성서울병원에 대해서는 "코로나 방역 1순위는 병원과 노인요양시설 사수"라며 "고도의 긴장을 가지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방역 분야 한류를 일컫는 'K방역'을 언급하며 자부심을 나타냈다.

그는 "저희 경험을 영어로 정리해서 올려둔 'CAC'라는 사이트에서 전 세계 500만명이 정보를 찾아갈 정도"라며 "(한국과 서울이 표준을 만들어간다고) 감히 그렇게 말할 수 있다. K방역이 전 세계 국가들의 칭송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