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여자배구 외국인 선수 선발…러츠·헤일리 등 74명 신청
상태바
이젠 여자배구 외국인 선수 선발…러츠·헤일리 등 74명 신청
  • 최우진 기자
  • 승인 2020.05.18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선호 선수 압축…6월 초 드래프트·8월 팀 합류
지난해 프로배구 미디어데이에 나온 여자부 외국인 선수들
지난해 프로배구 미디어데이에 나온 여자부 외국인 선수들

[뉴스레몬=박상규 기자] 이젠 여자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선발 차례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6월 초에 여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할 예정으로 이미 10일 신청자를 마감했다.

헤일리 스펠만(등록명 헤일리·현대건설), 메레타 러츠(GS칼텍스), 루시아 프레스코(흥국생명), 발렌티나 디우프(KGC인삼공사) 등 지난 시즌 V리그에서 뛴 선수를 포함해 74명이 신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에 나가거나 선수를 국내로 부를 수 없기에 여자부 6개 구단도 남자 구단처럼 동영상과 기록 등으로만 선수를 뽑는다.

각 구단은 20일 선호 선수를 40명으로 압축해 연맹에 통보한다. 지난 시즌 뛴 4명을 합쳐 드래프트 대상은 총 44명이다.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는 애초 6월 10일에서 일주일 앞당긴 6월 첫째 주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미 V리그에서 뛴 선수들의 검증은 끝났다.

이들과 재계약하면 시행착오 없이 팀 전력을 안정적으로 끌어가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변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이름값과 경력을 고려해 다른 선수를 뽑을 수도 있다.

한 구단의 관계자는 "신장 좋은 선수들이 몇몇 보였다"며 "한국에 올지는 모르겠지만, 쿠바 국가대표 출신 로시르 칼데론과 같은 선수도 드래프트를 신청했다"고 전했다.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 파토우 듀크 등 V리그 유경험자는 물론 현재 태국 국가대표 레프트로 뛰는 아차라폰 콩욧도 한국 무대를 노크한다.

이번에도 선수들의 드래프트 현장 참가 없이 에이전트가 미리 계약서에 사인을 받아오면 국내 구단의 사인을 붙이는 형태로 계약이 마무리된다.

선수들은 8월부터 팀에 합류해 8월 하순 열리는 컵대회와 10월 예정된 정규리그 개막을 준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