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전세계에 백신 공평하게 보급돼야"
상태바
문대통령 "전세계에 백신 공평하게 보급돼야"
  • 박상규
  • 승인 2020.05.18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보건총회 초청연설…"취약국가 지원 확대해야"
"국외 대유행 여전히 위협적…치료제 없으면 새유행 올수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보건총회(WHA) 초청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보건총회(WHA) 초청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뉴스레몬=박상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에 대해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전 세계에 공평하게 보급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계보건기구(WHO) 연례 회의인 세계보건총회(WHA) 화상회의에서 '모두를 위한 자유'라는 제목의 초청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경을 넘어 협력해야 한다"며 "한국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WHO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보건 취약국가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방역 경험을 공유해야 한다"며 "모두가 자유로워질 때까지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1억 달러의 인도적 지원을 계획 중"이라며 "그동안 축적한 데이터도 국제사회와 공유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국제보건규칙 정비 및 국가 간 조기경보시스템 구축에도 속도를 내자고 제안했다.

앞서 WHO는 지난 4월 백신의 개발과 분배를 위한 국제협의체를 출범시키는 등 공동대응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문 대통령도 이런 노력에 지지의사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화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한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을 소개하며 "국민들이 개인의 자유를 '모두의 자유'로 확장하는 담대한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인들도 혼신의 노력을 다했다"며 "총선에서는 2천900만명이 넘는 유권자가 투표에 참여해 민주주의의 축제를 만들어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외국과 계속 교류하며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비롯한 방역물품을 나눴다"며 "국민 덕에 개방성·투명성·민주성 원칙이 힘을 발휘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한국이 코로나에 아직 완전히 승리한 것은 아니다. 산발적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국외의 세계적 대유행도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치료제와 백신이 준비되지 않으면 새로운 대유행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연대와 협력이야말로 코로나와 전쟁에서 승리할 무기"라며 "각자도생이 아닌 신뢰와 포용으로 단합해야 한다. 국제사회가 '모두를 위한 자유'의 가치를 굳게 공유하면 위기극복을 앞당기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희망을 키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