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반도체 노동자, 유방암 걸린 지 13년 만에 산재 인정받아
상태바
삼성반도체 노동자, 유방암 걸린 지 13년 만에 산재 인정받아
  • 박상규
  • 승인 2020.05.18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복지공단
근로복지공단

[뉴스레몬=박상규 기자] 삼성반도체 공장 퇴사 후 유방암에 걸린 노동자가 암 진단을 받은 지 13년 만에 산업재해 인정을 받았다.

18일 인권단체 반올림에 따르면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은 지난달 27일 삼성반도체 부천공장에서 일했던 A(46) 씨의 유방암을 산재로 승인했다.

A 씨는 부천공장에서 퇴사한 지 9년이 지난 2007년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반올림은 A 씨가 재직 시절 야간 교대 근무를 많이 하고 유기용제 등 유해 화학물질에 노출될 수 있었던 점 등을 근거로 그의 유방암을 산재로 보고 지난해 1월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승인을 신청했다.

그러나 공단은 A 씨의 동생도 유방암에 걸린 점에 주목해 그의 암이 가족력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보고 산재로 승인하지 않았다.

이에 A 씨는 유전자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유방암의 원인은 가족력이 아닐 수 있다는 소견이 나왔다.

반올림은 이를 근거로 A 씨의 산재 승인을 재신청했고 마침내 승인을 얻어냈다.

반올림은 A 씨의 사례에서 보듯 가족력이 노동자의 산재 인정에 걸림돌이 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반올림 관계자는 "가족력은 해당 질병에 걸릴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할 뿐, 직업병의 가능성을 부정하는 게 아니다"며 "그런데도 지금까지 근로복지공단에서 가족력은 산재 불승인의 막강한 근거가 돼왔다"고 말했다.

그는 "산재를 엄격하고 좁게 판단하는 과정에서 가족력 등 다양한 요소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며 산재를 좀 더 넓게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