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신용등급 영향 제한적일 것"
상태바
무디스 "한국,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신용등급 영향 제한적일 것"
  • 박용태 기자
  • 승인 2020.04.26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퍼런스콜 연례협의…홍남기 "코로나 조기 진정시 내수 빠른 회복 전망"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알라스테어 윌슨 무디스(Moody's) 국제신용평가사 국가신용등급 글로벌총괄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알라스테어 윌슨 무디스(Moody's) 국제신용평가사 국가신용등급 글로벌총괄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뉴스레몬=박용태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다른 나라에 비해 작고 국가신용등급에의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진 팡 무디스 아태지역 국가신용등급 총괄 등 무디스 평가단과 알라스테어 윌슨 무디스 국가신용등급 글로벌 총괄은 24일 콘퍼런스콜을 통해 진행한 2020년도 무디스와의 연례협의에서 이렇게 말했다.

무디스 측은 "성장률 하락과 국가부채 증가가 전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다"면서도 한국은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영향과 국가신용등급에의 영향이 작을 것으로 봤다. 
최근 글로벌 신평사들은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신용등급 평가를 위한 개별국가 방문 협의가 어려운 상황으로, 무디스도 한국과의 연례협의를 주요 기관과의 콘퍼런스콜로 대체하자고 제안해 이번주 한국은행, 금융위원회와의 콘퍼런스콜을 진행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콘퍼런스콜 화상회의에 참여해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과 향후 전망 등에 대해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 정부는 과거 위기극복 경험을 토대로 코로나19 위기에 선제적이고 대규모 대응, 재정의 적극적 역할, 세밀한 맞춤형 대책이라는 원칙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그간 350조원 규모의 간접 지원과 250조원 규모의 직접지원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코로나19 확산이 조기에 마무리될 경우 내수는 빠르게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나, 세계경제의 부진으로 당분간 대외부문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면서 "경제 회복을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재정의 적극적 역할과 함께 재정건전성 관리에도 유념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 편성 시에도 예산 절감분 활용, 세출구조조정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포스트코로나 대응을 위한 범부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코로나 사태 이후의 산업구조 변화에 대비하고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용등급 평가 결과는 통상 연례협의를 마치고 2∼3개월 후에 공표되며, 무디스는 6월께 결과를 공표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현재 국가 신용등급은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경우 세 번째로 높은 'Aa2'와 'AA'이고, 피치는 네 번째로 높은 'AA-'다.

이날 무디스 측은 "한국이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성공적 방역의 핵심 요소에 대해서도 문의했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한국 정부가 빠른 대규모 검진, 철저한 역학조사, 투명한 정보 공개, 확진자·접촉자의 강력한 격리를 중점에 두고 방역에 임하고 있다"며 진단키트 조기 개발,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자가격리·진단 앱 운영 등 ICT 기술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