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나경원·오세훈 공천 확정…'한강벨트' 조기 구축
상태바
한국당, 나경원·오세훈 공천 확정…'한강벨트' 조기 구축
  • 박상규
  • 승인 2020.02.13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진·허용범도 공천…청년·여성 등 경선 가산점 기준도 발표
신청자 많은 용산·파주을은 '공관위원 비밀투표'로 1차 배제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와 예비후보 면접을 앞두고 스트레칭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와 예비후보 면접을 앞두고 스트레칭하고 있다.

[뉴스레몬=박상규 기자]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3일 단수 공천 신청자인 나경원 의원, 신상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에 대한 공천을 확정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공천 신청자 면접 심사 이틀째인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간담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에 대한 공천 방침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단수 신청 후보 중에서 오세훈(광진을), 나경원(동작을), 허용범(동대문갑)과 오늘 면접을 본 신상진(성남중원) 후보 지역은 사실상 확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공관위가 출범 후 공천 관련 결정을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공천이 결정된 후보자가 모두 서울 등 수도권 지역인만큼 한국당의 4·15 총선 승리 전략인 이른바 '한강벨트' 구상을 조기에 구축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종로 출마 선언을 한 황교안 대표에 더해 나 의원, 오 전 시장까지 대선주자급 인재 투입을 일찌감치 확정함으로써 여당에 비해 열세인 서울에서 승기를 확보, 전체 총선 판도의 주도권을 잡겠다는 구상인 셈이다.   

나 의원과 오 전 시장, 허 전 관장은 전날에, 신 의원은 이날 각각 면접심사를 봤다.

17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한 나 의원은 18대 서울 중구, 19·20대에 동작을에서 당선된 4선으로 전국적 인지도를 가친 스타 정치인이다. 나 의원의 여당 측 상대 후보는 미정이다.

오 전 시장은 지난해 당 대표 경선에서 패배한 뒤 광진을에서 출마 준비를 해왔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과의 대결이 예상됐으나, 추 의원의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역시 상대가 정해지지 않았다.

신 의원은 17대 국회 보궐선거에서부터 20대까지 내리 성남중원에서 4선을 했다. 이곳에서 민주당은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황이다.

19·20대 총선에서 동대문갑에 출마했으나 연거푸 낙선한 허 전 관장은 조선일보 기자 출신으로 국회 대변인을 지냈다.

김 위원장은 "서울 용산과 파주을은 후보들이 9명, 10명이 돼 너무 많아 여론조사를 할 수 없어서 4∼5명으로 후보를 줄여 조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용산에는 10명, 파주을에는 9명이 공천을 신청했다.

김 위원장은 면접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용산·파주을은) 면접을 다 봐서 공천관리위원들이 비밀투표를 했다. 득표자 순서대로 여론조사할 것"이라고 '1차 배제' 방법을 설명했다.

공관위는 경선에서 청년, 여성 등 배려 대상자에게 부여하는 기본 가산점 기준도 발표했다. 양자 대결일 때 최대 가산점을 받고 다자 대결일 때는 가산점이 줄어든다. 
선거일 기준 만 34세 미만의 청년의 경우 신인에게 100점 만점에 최대 20점을, 비신인에게 최대 15점을 준다. 35∼39세는 신인은 최대 15점 비신인은 최대 10점을, 40∼44세는 신인 10점 비신인 7점을, 45∼59세는 신인에게만 7점을 부여한다.

김 위원장은 중도·보수진영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 출범과 관련해선, "추가 공천 공모를 17일까지 받기로 했지만 (통합을 고려해) 18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공관위가 특정 세력이나 특정 정파를 대변해주기 위해서 만들어진 게 아니다"라면서 "공관위원들이 계파 이익이나 쫓는 역할을 하실 분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지사의 출마지와 관련, "심사도 하지 않고 어디에 어떻게 한다는 게 있을 수 있는 일이겠느냐"며 "순서대로 끝난 다음에 (결정을) 해야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