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종코로나 금융시장·실물경제 영향 최소화에 총력"
상태바
정부 "신종코로나 금융시장·실물경제 영향 최소화에 총력"
  • 김보람
  • 승인 2020.01.3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1차관 "실물경제 영향은 아직은 제한적"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 주재하는 김용범 차관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31일 정부서울청사에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확대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 주재하는 김용범 차관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31일 정부서울청사에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확대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뉴스레몬=김보람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이 한국 금융시장과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부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이러한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김 차관은 "국내 금융시장은 전반적인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으로 글로벌 차원에서 불안 심리가 완화되기 전까지 영향은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며 "과도한 불안감을 가지기보다는 보다 긴 호흡으로 상황을 냉철하게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가짜뉴스 유포 등 국민과 시장 불안감을 유발하고 시세 조정을 도모하는 불공정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금융시장 불안이 확대된다면 선제적으로 신속하고 정확하게 시장 안정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실물경제와 관련해서는 "아직 감염증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다만 향후 감염증 진행 경과에 따라 글로벌 경제활동과 경기개선 기대 등이 위축되며 국내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이어 "중국 현지 진출 기업, 수출, 외국인투자, 음식·숙박업, 관광, 물류,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감염증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분야에 대해 부처별 대응반을 구성해 가동할 것"이라며 "모든 발생 가능한 상황을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별 대응책을 선제적으로 준비해 경기 반등 모멘텀 확보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고 제시했다.

 

김 차관은 "국민 여러분께서도 각별한 경계감을 갖고 감염증의 확산 방지와 예방에 최선을 다해 달라""과도한 불안과 근거 없는 정보가 불필요한 혼란과 비용을 초래하지 않도록 정부의 공식발표와 대응 노력을 믿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는 문화체육관광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한국은행 부총재,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