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불청객 미세먼지 기승 …밤낮 기온 차 커
상태바
주말 불청객 미세먼지 기승 …밤낮 기온 차 커
  • 한명희 기자
  • 승인 2020.01.10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뿌옇게 보이는 종로
뿌옇게 보이는 종로

[뉴스레몬=한명희 기자] 토요일인 11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중부 서해안과 전북 서해안, 제주도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제주도는 밤에도 5㎜ 안팎의 비가 내리겠고 산지는 1∼5㎝ 정도 눈이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3도, 낮 최고기온은 3∼10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12일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올해 첫 주말이었던 4일과 마찬가지로 미세먼지 농도도 높겠다. 제주('보통')를 제외한 전국이 '나쁨' 수준이겠고, 수도권과 충청권은 낮 한때 '매우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오전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일요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나쁨' 상태를 보이겠다.

11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 끼는 곳이 있고, 낮에도 연무나 박무가 끼는 곳이 있겠다.

경남 해안은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경상 해안과 강원 영동도 차차 건조해져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남해 0.5∼2.0m, 동해 1.0∼2.5m로 예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