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 아파트 관리소장·경리직원 잇단 극단적 선택
상태바
서울 노원구 아파트 관리소장·경리직원 잇단 극단적 선택
  • 한명희 기자
  • 승인 2019.12.30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노원경찰서
서울노원경찰서

[뉴스레몬=한명희 기자] 서울 노원구에 있는 한 아파트에서 관리사무소 소장과 직원이 잇따라 극단적 선택을 해 경찰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30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노원구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소장인 60대 A씨가 아파트 단지 지하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파트 공사를 위해 지하실을 찾았던 공사 업자가 A씨의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이날 아침까지 주변과 연락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달 26일에는 이 아파트 경리직원이었던 50대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수억 원 규모의 아파트 관리비 횡령이 직원의 극단적 선택과 얽혀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은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고인의 주변인을 조사하며 정확한 사망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