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골고루 많이' 가입자, 실속파보다 보험료 13배 지출
상태바
보험 '골고루 많이' 가입자, 실속파보다 보험료 13배 지출
  • 주서영
  • 승인 2019.12.27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정보원, 보험계약자 유형을 7개로 분류
보험 소비자의 7가지 유형 [신용정보원 제공
보험 소비자의 7가지 유형 [신용정보원 제공

[뉴스레몬=주서영 기자] 보험을 골고루 많이 가입하는 소비자가 실속 위주로 드는 이들보다 보험료를 13배나 많이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정보원은 지난 6월 말 기준 19세 이상 보험계약자의 정보를 분석한 '보험가입 패턴에 따른 금융소비자 유형 분류'란 보고서를 26일 발간했다.

보험 가입 이력이 전혀 없는 이는 전체 성인 인구의 20%로 추정되며, 이번 분석에서는 제외됐다.

신용정보원은 보험계약자를 '골고루 많이(14%)', '보장성 보험 선호(14%)', '노후대비 저축(12%)', '가족을 위한 사망보장 위주(10%)', '상해에 대비(16%)', '질병에 대비(15%)', '실속 위주 최소한의 보장(19%)' 등 7개 유형으로 분류했다.

이중 골고루 많이 유형은 누적 보험계약 건수가 22.4개이고, 월납 보험료가 129만9천원에 달했다.

실속 위주 최소한의 보장형이 한 달에 내는 보험료(9만4천원)보다 13배나 많았다.

실속 위주의 최소한의 보장형은 주로 저축보험, 운전자보험 등에 가입했고, 누적 계약 건수는 2.1개에 그쳤다.

보장성보험 선호형과 가족을 위한 사망보장 위주형은 평균 월납보험료가 43만1천원, 37만5천원으로 비슷한 수준이지만 선호하는 보험 종류가 달라 성향에 따른 개인화된 마케팅이 필요함을 시사한다고 신용정보원은 풀이했다.

보장성 보험 선호형은 보장성 보험이 큰 소비자로, 경제 활동이 활발한 40대와 50대의 비율이 높다.

가족을 위한 사망보장 위주형은 종신보험 비중이 큰 소비자로, 30대와 40대 남성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

신용정보원은 소비자 성향을 반영한 맞춤형 상품 개발과 지능화된 상품 추천 등 개인화된 보험 서비스 개발에 보험사가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