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국민건강위원회 "'펜벤다졸' 암 치료 근거 없다"
상태바
의협 국민건강위원회 "'펜벤다졸' 암 치료 근거 없다"
  • 박용태 기자
  • 승인 2019.11.0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능·안전성 검증 필요…복용 고려 땐 주치의와 상담해야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 (CG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 (CG)

[뉴스레몬=박용태 기자]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가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의 암 치료 효능에 대한 근거가 없다며 복용을 권장할 수 없다는 의견을 7일 밝혔다.

펜벤다졸은 최근 미국에서 한 말기암 환자가 이 성분이 포함된 구충제를 복용한 후 완치됐다는 영상을 올린 뒤 암 환자들 사이에서 '기적의 항암제'로 불리고 있다.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는 펜벤다졸은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복용 자제를 당부한 상태다.  현재까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가 없는 상태로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고, 고용량으로 장기간 투여했을 때 혈액이나 신경, 간 등에 심각한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의협 국민건강보호위원회 역시 "펜벤다졸은 기생충을 치료하는 데 쓰이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는 개나 염소 등 동물에게만 사용이 승인된 약품"이라며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 근거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이 아닌 세포실험과 동물실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동물 실험에서 효과가 있었다 해도 사람에게서 같은 효과를 보인다는 보장은 없다"며 "미국 사례의 경우 임상시험에 참여해 새로운 면역항암제를 투여받으면서 자의로 펜벤다졸과 함께 기타 보충제를 복용했기 때문에 펜벤다졸이 치료 효과를 낸 것으로 단정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은 임상적 근거가 없고 안전성도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복용을 권장할 수 없다"며 "향후 엄격한 임상시험을 통해 그 효능과 안전성이 검증되어야 하고 복용을 고려하는 환자라면 반드시 담당 주치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