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강기정 파동' 별개로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해야"
상태바
오신환 "'강기정 파동' 별개로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해야"
  • 전상민 기자
  • 승인 2019.11.0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무신경으로 일관…강기정 합당한 조치해야"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레몬=전상민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7일 "'강기정 파동' 상관없이 패스트트랙 협상만이라도 먼저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강기정 파동'으로 패스트트랙 법안 실무협상도 중단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앞으로 20일 뒤에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본회의에 부의되지만, 관련 여야 협상은 사실상 제자리걸음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벌어진 강기정 정무수석의 태도 논란과 관련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파행하고 각종 실무협의가 연기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부의 시점에 정해진 패스트트랙 법안 관련 협의는 이어가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오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가 강기정 논란에 대해 '입장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국정운영을 책임진 집권 세력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이라도 있다면 이처럼 무신경으로 일관할 수는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강기정 수석에 대해 즉각 합당한 조치를 내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