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중공업, 5G 기반 로봇·스마트팩토리 설비 공동개발
상태바
KT-현대중공업, 5G 기반 로봇·스마트팩토리 설비 공동개발
  • 박용태 기자
  • 승인 2019.11.0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현대중공업, 5G 기반 로봇·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
KT-현대중공업, 5G 기반 로봇·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

[뉴스레몬=박용태 기자] KT[030200]와 현대중공업그룹은 7일 오전 서울 동대문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의 로봇과 스마트 팩토리 관제 시스템을 전시 시연했다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과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 부문장, 오성목 KT 네트워크 부문장,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267250] 부사장 등 양사 임원이 설명회에 참여했다.

인공지능(AI) 음성인식 협동 로봇, 신형 호텔 어메니티 로봇, 스마트 팩토리 관제 시스템, 클라우드 기반의 자동화된 로봇 관리 시스템 등 양사가 공동 개발한 네 가지 기술 장비가 전시됐다.

AI 음성인식 협동 로봇은 현대중공업그룹이 개발한 보조용 산업 로봇에 KT 음성인식 서비스 '기가지니'를 적용한 장비다. 음성으로 로봇을 제어할 수 있다.

신형 호텔 어메니티 로봇은 KT가 개발한 AI 호텔 로봇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으로, 로봇이 호텔 방에 어메니티(샴푸·린스 등의 일회용품)를 배달하는 용도로 제작됐다.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은 공장 내 설비의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고 원격 제어 하는 시스템이다. 스마트 팩토리 내 설비 장치와 로봇을 연결할 수 있다.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관리 시스템은 현대중공업 그룹이 자체적으로 보유한 로봇 관리 시스템을 KT 클라우드에서 작동할 수 있는 시스템을 일컫는다. KT 클라우드가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로봇 관리 시스템을 다룰 수 있다.

양사는 지난 5월 '5G 기반 로봇·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후 5G 네트워크, 빅데이터, AI 기술과 로봇 제작 기술을 결합해 스마트 팩토리 설비를 공동 개발 중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스마트 팩토리는 5G B2B의 핵심 모델"이라며 "협업으로 양사가 한 몸처럼 움직여 대한민국 제조업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은 "앞으로도 협업이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